PR

매일경제_엔지켐생명과학, 美 뉴욕헬스포럼 참가…'우주방사선 치료제' EC-18 소개
구분 : 보도자료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21-03-19
파일첨부 :

엔지켐생명과학, 美 뉴욕헬스포럼 참가…'우주방사선 치료제' EC-18 소개




엔지켐생명과학이 미국 보건의료 전문가들의 토론의 장인 뉴욕헬스포럼에 신약개발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패널로 참가해 우주방사선 치료제에 대해 소개했다고 19일 밝혔다.


뉴욕헬스포럼은 미국 내 바이오제약 기업은 물론 연구, 투자 커뮤니티, 의료 정책 및 기타 다양한 바이오제약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보건 의료 산업의 혁신 및 발전을 논의하는 자리다. 특히 이번 15회 포럼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참여하는 등 우주를 주제로 개최됐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우주 건강 부문의 선도회사로 박지선 박사가 대표로 참여해 유해한 우주 방사선으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신약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했다.


박지선 박사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항공우주 기술에 비해 유인 우주탐사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우주인의 우주 방사선 노출에 대한 대안 및 우주 건강에 대한 연구 개발은 상대적으로 소외돼 왔다"며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후보물질인 `EC-18`에 대한 설명과 함께 EC-18의 독보적인 면역조절 작용기전이 어떻게 우주 방사선에 장기적으로 노출되는 우주인들의 염증성 면역반응을 최소화할 수 있는지를 설명했다.


그는 "제한적인 의료지원만이 가능한 우주선 환경에서 경구투여가 가능한 EC-18은 이미 급성 방사선 증후군(ARS)을 포함하여 다양한 인체 유해 환경에 대한 강력한 신약후보물질로 각광받고 있다"며 "엔지켐생명과학은 우주 건강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서 미국 내 투자기관들과 다국적 제약사들의 관심 속에 우주 방사선 치료제 개발의 글로벌 협력 파트너를 찾는 기회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엔지켐생명과학은 미국국립보건원(NIH), 우주건강중개연구소(TRISH)와 같은 미국의 권위 있는 기관과 함께 우주 방사선 및 급성 방사선에 대해 연구해 왔다. 축적된 연구 결과를 인정 받아, 올해 1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방사선 치료제 연구과제로 최종 선정되기도 했다.


회사 측은 현재 진행 중인 EC-18의 급성방사선증후군 전임상 연구가 종료되면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항공우주국(NASA), 미국 국방부(DoD) 등을 상대로 기술이전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사 전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링크: https://www.mk.co.kr/news/it/view/2021/03/262627/



이전글 뉴스투데이_[신흥바이오기업분석(13)] 롯데가 콕 집은 엔지켐생명과학, 이유 있었네
다음글 한국경제_엔지켐생명과학, 美 비알콜성지방간염 학회서 전임상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