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엔지켐생명과학

 
 
 
 

Home>홍보>News

 


  
 관리자(2019-01-15 09:49:01, Hit : 898
 아시아경제_“엔지켐생명과학, 기업가치 상승이 가장 큰 해가 될 것”

한국투자증권은 엔지켐생명과학에 대해 올해 기업가치 상승이 가장 큰 해가 될 것이라며 파이프라인의 가치를 약 1조6000억원으로 평가했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보고서에서 이론적으로 임상 2상에서 3상으로 진입할 때 파이프라인 가치는 약 226% 상승한다는 통계가 있어 다른 단계보다 상승률이 높다고 전했다. 판매허가를 받을 가능성이 크게 늘면서 파이프라인에 대한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가 축소되기 때문이다. 진 연구원은 “엔지켐은 주요 파이프라인 3개 중 2개가 올해 임상 2상이 마무리되는 회사”라며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올해 그 어느 때보다 기업가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2015년부터 현재까지 한국에서 있었던 기술수출 계약 대부분이 임상 2상에서 일어났다는 점을 보면 기술수출 계약에 대한 기대감도 올해 가장 높다”고 분석했다.

올해 내내 파이프라인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평가했다. 진 연구원은 “엔지켐은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의 임상 2상 중간결과를 이르면 오는 3월 AACR(미국암연구학회) 혹은 5월 ASCO(미국임상종양학회)에서 발표하고 연내 임상 2상을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중간결과 데이터에 따라 기술 수출 가능성도 증대될 수 있다”고 전했다. 회사는 임상 2상 종료 후에는 미국 식품의약처(FDA)에 혁신신약 등재를 신청해 임상 2상만으로 조건부 판매에 돌입할 수 있게 할 계획으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의 최대매출을 약 30억달러(3조3000억원)로 예상하고 있다.




기사전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링크: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11507101331581




이투데이_[주담과Q&A] 엔지켐생명과학,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3월 임상2상 중간결과 발표
한국경제_엔지켐생명과학, 임상 2상 성공시 20만원 도달 가능-한국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